#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길미 #이자 #이익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토박이말 살리기]1-14 길미

 

어제 앞낮(오전)부터 오후(뒤낮)까지 한 일을 세면 열 가지쯤 될 것입니다. 뒤낮에 한 일만 대여섯 가지나 되었는데  마지막으로 하고 가야지 마음 먹고 한 일이 제 머리를 좀 아프게 했습니다. 그 일은 다름 아닌 제가 잘 못하는 돈과 아랑곳한 일이었습니다. 많지도 않은 돈을 빼고 더하는 것인데 풀이를 들은 뒤에도 틀리게 하는 바람에 핀잔을 듣기도 했습니다. 

 

자꾸 틀리는데도 찬찬하게 잘 풀어서 말씀해 주신 실장님께 고맙다는 말씀을 거듭 드리면서도 셈을 제대로 못한 것을 머리 탓으로 돌린 게 마음에 쓰였습니다.  고맙다는 말씀을 드리는 것까지만 했어야 되는데 말이죠.^^

 

우리 삶이 돈과 떨어지고 싶어도 떨어질 수가 없는데 돈 앞에만 서면 작아지네요.  돈집(은행)에는 그렇게 돈이 많다고 하고 어떤 사람은 맡긴 돈의 '이자'만 받아서 쓰고도 남는다는데 제 돈자리(계좌)는 허전하기만 합니다. 셈을 잘 못하니까 머리 아플까 봐 그런가 봅니다.

 

 오늘 알려드릴 토박이말은 위에 나온 '이자'를 갈음해 쓸 수 있는 말 '길미'입니다. 말집(사전)을 찾아보면 첫째 뜻은 우리가 자주 쓰는 '이익'이라는 말과 비슷한말임을 알 수 있고 둘째 뜻은 위에 나온 '이자'와 비슷한말입니다.  하지만 나날살이에서 이 말을 쓰는 사람이 없으니 있는 줄도 모르고 사는 것이죠. 앞으로 '이익', '이자'라는 말을 써야 할 때 '길미'를 떠올려 써 보시기 바랍니다. 그럼 길미를 아는 사람들이 많아질 것입니다.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는 분들과 둘레 사람들께 나눠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4354해 한밝달 스무여드레 낫날(2021년 1월 28일 목요일) 바람 바람

728x90
적은이: 토박이말바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