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딸에게 들려 주는 좋은 말씀]18-가지고 있는 어떤...

 

엊그제 내리는 비를 두고 여름을 재촉하는 비라고 했었는데 어제 또 비가 내리더구나. 어떤 사람은 오란비(장마)가 일찍 찾아온 것 같다고도 하더라만 그건 아닌 것 같고. 비가 그치면 내 말대로 여름 못지 않게 더울 거라고 하는 기별이 들리는 것을 보면 말이야.

 

어제 앞낮까지는 문을 닫아 놓으면 더워서 열라고 했었는데 뒤낮에는 밖에 나가니 팔이 시린 느낌이 올 만큼 날씨가 서늘하지 뭐니.  바람막이라도 하나 있었으면 하고 아쉬워해 봤지만 쓸모가 없더라. 너희들은 어떻게 떨지 않고 잘 보냈겠지?

오늘 들려 줄 좋은 말씀은 "가지고 있는 어떤 재주든 부려라. 노래를 가장 잘하는 새들만 지저귀면 숲은 너무도 고요하고 쓸쓸할 것이다."야. 이 말은 미국의 영문학 교수였던 헨리 반 다이크 님이 하신 말씀이라고 하는구나.

 

사람들은 저마다 생김새는 말할 것도 없고 됨됨도 다 다르 듯이 가지고 있는 재주도 다 다르기 마련이지. 어떤 사람은 제 재주를 일찍부터 알아서 잘 갈고 닦은 끝에 널리 이름을 남기기도 하고, 또 어떤 사람은 그야말로 남다른 재주를 타고 났으면서도 그것을 몰라서 부려 보지도 못한 채 왔던 곳으로 돌아가기도 하지.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그렇게 남다르고 뛰어난 재주만 재주가 아니라는 것이지. 노래를 잘한다는 것도 다른 사람과 견주어서 더 잘하는 것도 좋지만 저만의 빛깔을 가진 것도 재주라고 봐. 그림을 잘 그린다는 것도 있는 그대로를 똑같이 그리는 것만 잘 그리는 것이 아니라 그 사람만의 빛깔이 있게 그리는 것도 잘하는 것이고 그게 그 사람의 재주라는 거지.  난 우리 아들, 딸이 그런 굳은 믿음을 가지고 어떤 재주든 자꾸 부렸으면 하는 바람이야. 앞서도 이야기를 했지만 나를 가장 잘 아는 사람도 나고 나를 가장 사랑해 주어야 할 사람도 나라는 것을 잊지 않았으면 해.

 

다른 사람들은 이 말을 이어줄 때 '어떤 재주든지 사용하라', '숲은 너무도 적막할 것이다'와 같이 '사용하다'와 '적막하다'를 썼더구나. 하지만 '재주부리다'는 말도 있고 '부리다'는 말이 더 알맞은 말이라고 생각해 그렇게 썼고 '적막하다'가 '고요하고 쓸쓸하다'는 뜻이라서 좀 풀어서 썼어. 내가 보기에는 뜻을 드러내고 알아차리는 데 더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데 너희들이 보기에는 어떤지 모르겠구나.

 

오늘도 기쁜 마음으로 살아 있음을 고마워 하면서 멋지게 보냈으면 해.

 

4354해 들여름달 스무하루 닷날(2021년 5월 21일 금요일) 바람 바람

728x90
적은이: 토박이말바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