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없는 이들이 다져가는 겨레사랑의 자리


제 25 호   2000년 11월 10일 

◂ 차 례 ▸


올해의 우리 말 지킴와 훼방꾼을 알립니다 ……………………………………………  2

2000년 우리 말 지킴이와 훼방꾼 뽑기 발표문 ………………………………………… 3

호소문  조상원 ……………………………………………………………………………… 9

다듬은 철도청 말  남기용 ………………………………………………………………… 12

국방일보 ‘우리 말 훼방꾼’ 선정에 대한 입장  국방홍보원장 …………………………… 13

국방일보 ‘우리 말 훼방꾼’ 선정 최소 요구에 대한 답신  이대로 …………………… 15

<별첨 1> 국방부 홈페이지 대문 …………………………………………………………… 18

국방일보를 우리 말 훼방꾼으로 뽑은 까닭과 배경  이대로 …………………………… 19

<별첨 2> 인터넷 국방일보 2000년 10월 3일자 ……………………………………………… 21

<별첨 3> 국방부 장관께 드리는 공개 건의문 ………………………………………………… 22

<별첨 4> 인터넷 국방일보 2000년 1월 7일자 ………………………………………………… 24

<별첨 5> 청와대 홈페이지 대문  …………………………………………………………… 25

<별첨 6> 제 4332주년 개천절 경축식 국무총리 경축사 ……………………………………… 26

<별첨 7> 국군 교본=作戰要務令을 비판한다 ………………………………………………… 28


나라말 정책의 문제점  김정섭 …………………………………………………………… 29

어려워도 올곧게 살아라  박태권 ………………………………………………………… 35

세월이 쉬어 가는 자리  박태권 …………………………………………………………  37

쉬운 말, 곧은 말, 숨 쉬는 말  남기용 …………………………………………………… 39

점점 늘어나는 영어 간판 왜 그대로 두나  이대로 ………………………………………44

‘불린다(부른다)’란 말에 대하여 ⑥  이오덕 ……………………………………………… 46


달리며 생각하며  노명환 ………………………………………………………………… 48

조심히 가세요. 잘 먹을게요.  서울 어머니학교 학생들 …………………………………… 50


우리 말글 문제-신문 자료 모음 …………………………………………………………  53

회원 동정 …………………………………………………………………………………  75

알립니다 ……………………………………………………………………………………  78


우리말우리얼(25호).hwp






728x90
적은이: 한말글 현대사∝ 누리그물 한말글 모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