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 날 동안 마음을 쓰고 잠을 못 자서 그런지 어제는 더욱 되다는 느낌이 많이 들었습니다. 낮밥을 먹고 난 뒤에는 졸음이 몰려와서 참느라 힘들었습니다. 제가 이런데 함께 갔던 다른 사람들도 마찬가지일 거라는 생각이 들어서 짠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여름말미(방학)를 앞두고 챙길 일이 많아서 쉴 겨를도 없이 이것저것 챙기다 보니 집에 갈 때가 되었더라구요. 비가 그치고 해가 나니 날씨는 무더웠습니다. 그렇지 않아도 더위를 많이 타는 저는 더 힘이 듭니다. 그래도 겪배움을 다녀 온 뒤 알림글(보고서)을 올려 주신 것을 보니 힘이 났습니다. 그렇게 저마다 마음에 남은 작은 느낌들이 토박이말을 살리는 거름이 될 거라 믿습니다. 

  오늘 맛보여 드리는 '고갱이'는 우리가 흔히 쓰는 '핵심'을 갈음해 쓸 수 있는 말입니다. 제 누리집 인사말에도 있지만 제가 노랫말을 쓴 토박이말 노래에도 나온답니다. '배달말의 고갱이는 토박이말'이라는 게 말이지요. 그 말에 우리나라 사람 모두가 생각을 같이해 주고 고개 끄덕여 주는 날까지 더욱 힘껏 달려가겠습니다.  여러분 삶의 고갱이는 무엇인지요? 앞으로 '핵심', '코어'라는 말을 써야 할 때 떠올려 써 보시기 바랍니다. 

  오늘은 아침부터 매미 울음소리가 더 크게 느껴집니다. 한더위(대서) 답게 더운 하루가 될 것 같은데 가벼운 마음으로 좋은 생각들 하시며 시원하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적은이: 토박이말바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