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박이말 살리기]1-87 막서다

오늘 알려 드릴 토박이말은 '막서다'입니다. 이 말을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두 가지 뜻으로 풀이를 하고 있습니다. 첫째, '싸울 듯이 마구 대들다'라는 뜻이 있다고 하며 "애가 겁 없이 경찰에게 막서네."를 보기로 들었습니다. 둘째, '어른 아이를 가리지 아니하고 대들다'는 뜻이 있다고 하며 "이 녀석아, 버릇없이 어른에게 막서면 안 돼."를 보기로 들었습니다. 

 

고려대 한국어대사전에에서는 '(사람이) 어려워하는 기색도 없이 가리지 않고 함부로 대들다'라고 풀이를 하고 있는데 보기월은 없었습니다. 

 

두 곳의 풀이를 견주어 보니 굳이 두 가지 뜻으로 갈라 풀이를 하지 않아도 되지 싶었습니다.  왜냐하면 싸우려고 마구 대드는 사람을 보고 물, 불 안 가린다고 하는데 그런 사람은 아이, 어른도 가라지 않기 쉽습니다. 그러니까 나이 같은 것을 따져 어려워하지도 않는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다음과 같이 다듬어 보았습니다. 

 

막서다: (사람이) 아이, 어른 가리지 않고 싸울 듯이 마구 대들다. 

 

제대로 된 집에서는 말할 것도 없고 배곳(학교)에서도 이렇게 막서면 안 된다고 가르치고 배우곤 합니다. 그러니까 가끔 이런 사람을 보게 되면 사람들은 '버릇없다', '본데없다', '배우지 못했다'라는 말을 하게 되지요. 어른께 막서는 사람은 가까이하지 않는 게 좋을 것입니다. 그런 사람이 또래나 나이 적은 사람에게는 더했으면 더했지 덜하지는 않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며 둘레 사람들에게 나눠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4354해 들겨울달 아흐레 두날(2021년 11월 9일 화요일) 바람 바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막서다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728x9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