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박이말 살리기]1-88 말눈치

오늘 알려 드릴 토박이말은 '말눈치'입니다. 이 말을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말하는 가운데에 은근히 드러나는 어떤 태도'라고 풀이를 하고 다음과 같은 보기를 들었습니다. 

 

말눈치를 짐작하다

그들이 주고받는 말눈치로 보아서는 아무래도 일이 쉽게 끝날 것 같지 않다.

인숙이는 주춤하고 모로 서며 아주 집을 나간다는 말눈치를 보였다.(염상섭, 인플루엔자)

 

고려대한국어대사전에는 '말하는 가운데 살며시 드러나는 눈치'라고 풀이를 하고 다음과 같은 보기를 들었습니다. 

 

정기는 친구의 말눈치를 알아챘으나 짐짓 모른 척 하였다.

부친은 아들을 실업 학교로 보내고 싶은 말눈치였으나 아들은 완강하게 이를 거부했다.

 

두 가지 풀이를 견주어 보니 고려대한국어대사전 풀이가 더 쉬워서 누구나 바로 알아차릴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말눈치'가 '말+눈치'의 짜임이고 '눈치'라는 말이 '속으로 생각하는 바가 겉으로 드러나는 그 무엇'을 가리키는 말이니까 대놓고 그렇게 말하지는 않았지만 말에서 슬쩍 느껴지는 그 무엇을 가리키는 말이라고 생각합니다. 

 

빠른 사람은 말눈치를 주면 바로 알아차리지만 느린 사람은 되풀이해서 눈치를 줘도 모르기 때문에 답답할 때도 있습니다. 그럼 어쩔 수 없이 대놓고 말을 하게 되고 그렇게 해서 서로 마음을 다치는 일도 더러 있기도 합니다.   

 

손, 발, 눈과 같이 온몸으로 주는 눈치가 몸눈치라면 말로 주는 눈치가 말눈치라고 하겠습니다. 어디 가서 답답한 사람이라는 말을 안 들으려면 몸눈치뿐만 아니라 말눈치도 키워야겠습니다.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며 둘레 사람들에게 나눠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4354해 들겨울달 열흘 삿날(2021년 11월 10일 수요일) 바람 바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말눈치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728x9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