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박이말 살리기]1-57 도련

온여름달(6월)이 끝나고 더위달(7월)이 되었습니다. 앞으로 여러 가지 더위를 제대로 느낄 수 있게 될 것이고 저는 땀과 더욱 더 사이가 좋아질 것 같습니다. ^^ 

 

오늘 알려드릴 토박이말은 '도련'입니다.  이 말을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저고리나 두루마기 자락의 가장자리'라고 풀이를 하고 "어머니는 저고리 도련을 잡아당겨 매무새를 가다듬으셨다."를 보기로 들었습니다. 고려대한국어대사전에는 '두루마기나 저고리의 자락의 맨 밑 가장자리'라고 풀이를 하고 "그녀의 짧은 저고리 도련의 밑으로 늘어진 빨간 댕기가 춤을 춘다."를 보기로 들어 놓았습니다. 

 

풀이를 견주어 보면 고려대한국어대사전에 '맨 밑'을 더한 것 말고는 거의 같은데 이게 있으니 뜻이 좀 더 밝아지는 느낌이 들긴 합니다. 그리고 보기를 보시면 알겠지만 꼭 우리 옷을 가리키는 이름인 저고리, 두루마기뿐만 아니라 요즘 우리가 입는 윗도리의 가장자리를 가리키는 말로 써도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가장자리'가 없는 옷이 없으니 말입니다. "윗도리 도련에 때가 많이 묻어서 빨아야겠다."처럼 쓸 수 있을 것입니다. 

 

이 말이 들어 있는 말로 '앞도련', '뒷도련'이라는 말도 있는데 '앞도련'은 '저고리나 두루마기 앞자락의 맨 밑 가장자리'를, '뒷도련'은 '저고리나 두루마기 뒷자락의 맨 밑 가장자리'를 가리키는 말이랍니다. 저는 이 말을 보고 '도려내다'라는 움직씨도 '도련'을 뿌리로 하는 말이지 않을까 생각을 했습니다. 이렇게 새로 알게 되는 말과 우리가 자주 쓰는 말이 서로 이어질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해 볼 수어 좋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떠신지요?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며 둘레 사람들에게 나눠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4354해 더위달 하루 낫날(2021년 7월 1일 목요일) 바람 바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도련 #터박이말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728x90
적은이: 토박이말바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